​생활공작소, '2023 독일 디자인 어워드'서 2관왕 쾌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2-19 09: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2023 독일 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위너(Winner)에 선정된 ‘생곰이·생범이 핸드워시’ [사진=생활공작소]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 생활공작소는 ‘2023 독일 디자인 어워드(GDA)’에서 패키지와 로고(BI) 디자인으로 각각 본상과 특별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독일디자인협회가 주관하는 독일 디자인 어워드(German Design Awards, GDA)는 1969년 창립돼 2012년부터 본격적인 국제적 디자인 어워드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까다로운 참가 자격과 더불어 주최 측이 직접 초청한 작품만 심사가 이뤄진다는 점에서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생활공작소는 엑설런트 커뮤니케이션 디자인(Excellent Communications Design) 부문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패키징 분야에서 ‘생곰이·생범이 핸드워시’로 본상인 위너(Winner)를, 브랜드 아이덴티티 분야에서 최근 재단장한 BI로 특별상인 스페셜 멘션(Special Mention)을 수상했다. 본상을 받은 생곰이·생범이 핸드워시는 펌핑 시 동물 머리 모양의 거품이 분사되도록 설계된 거품 툴의 참신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특별상을 수상한 생활공작소의 신규 BI는 지난해 5월부터 1년간 진행됐던 리뉴얼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스텐실 그래픽 모티프를 활용한 BI는 크라프트적 디테일과 더 나은 일상을 위한 연구 정신을 견고하면서도 클린한 로고타입으로 형상화했다.

생활공작소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심미적 가치와 제품 혁신성을 입증하게 돼 뜻깊다”며 “앞으로도 일상에 녹아들 수 있는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이며 생활공작소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