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 4일 주한 베트남 대사관에서 공식 일정 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12-04 17:3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4일 주한 베트남대사관에 도착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사진=아주경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4일 한국을 방문하고 공식 일정을 개시했다고 베트남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날 베트남 매체 베트남통신사, 뚜오이쩨 등에 따르면 푹 주석과 베트남 대표단은 한국 시간 4일 오후 3시 15분경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서 마중을 나온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 및 오영주 주베트남 한국 대사, 응우옌 부 뚱 주한 베트남 대사 등과 인사를 나누었다.

푹 주석 일행은 공항을 떠난 직후 바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오후 5시경 주한 베트남대사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공식 환영식은 5일(월) 개최될 예정이다. 베트남 외교부 측은 푹 주석의 방한이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오른쪽). [사진=베트남통신사(TTXVN)]]

이에 푹 주석의 방한은 올해 한국-베트남 30주년을 마무리하는 '화룡점정'이 될 전망이다. 베트남 지도부는 올해 6월에 베트남 권력 서열 1위인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총서기가 윤석열 대통령과 화상 통화로 대담을 가진 것을 시작으로 7월에는 서열 3위 팜밍찡 수상이 한덕수 총리와 역시 통화로 대담을 가졌고, 10월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이 베트남을 방문해 푹 총리 등 주요 인사들을 방문했다.

베트남 정부 인터넷신문에 따르면 이번 방한 대표단에는 푹 주석 이외에도 팜빙밍 부총리, 부잉타잉선 외교부 장관, 응우옌 찌 중 투자계획부 장관, 응우옌 홍 디엔 상공부 장관 등 중앙 부처 주요 인사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어 이번 방한에서 중요한 성과들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푹 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 간 외교 관계가 현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서 동맹을 제외한 최고 단계인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아지고 있다.
 

4일 베트남 대사관에서 재한 베트남 커뮤니티 및 대사관 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왼쪽). [사진=아주경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