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중국에 신흥국도 경기위축...국가 분쟁·中 침체가 리스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명섭 기자
입력 2022-12-04 15:0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한은 4일 '내년도 세계경제 특징 및 리스크 요인'

한국은행 머릿돌[사진=한국은행]

내년에도 세계 3대 경제권으로 불리는 미국과 유럽, 중국 경기가 위축되고 회복세도 둔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투자 위축, 원자재 가격 조정 여파로 신흥국 경제 성장세도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 분쟁,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뿐만 아니라 중국 경제 성장세의 회복이 더디다는 점이 세계 경제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된다.
 
4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내년도 세계경제의 특징 및 리스크 요인’에 따르면, 세계 경제를 견인하는 미국과 유럽, 중국 같은 주요국의 경기가 모두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경제 위기에는 신흥국이 선진국의 부진을 보완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내년에는 경기부진을 만회할 요인이 없다고 한은은 지적했다.
 

[사진=한국은행]

미국은 성장이 가능하겠으나, 통화 긴축 등에 잠재성장률을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은 공급·수요 부진과 금리 인상 충격 탓에 역성장 가능성이 크고, 중국도 부동산 시장 부실, ‘제로 코비드’ 정책의 영향으로 경기 부진이 예상된다.
 
신흥국은 코로나19 대응 능력이 취약하고,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원자재 가격 조정 여파까지 더해지면 내년 성장세가 약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한은은 내년 세계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미국·중국 무역 갈등이 촉발한 분절화’, ‘중국 성장세 회복 지연’, ‘경상수지 적자 상태 신흥국의 금융위기 가능성’을 지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