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보스턴서 윌리엄 英 왕세자와 기후변화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2-03 08:1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윌리엄 영국 왕세자.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2일 윌리엄 영국 왕세자와 보스턴에서 만남을 가졌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윌리엄 왕세자는 보스턴항을 산책 후 케네디도서관으로 이동해 회동을 이어갔다.
 
바이든 대통령은 산책 중 윌리엄 왕세자에게 “물에 들어가겠느냐”고 농담을 던졌고, 이에 윌리엄 왕세자가 “빠르게 수영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윌리엄 왕세자와 부인 케이트 왕세자빈은 ‘환경 노벨상’ 어스샷 수상식 참석을 위해 보스턴을 방문 중이다.
 
이번 회동에 앞서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윌리엄 왕세자가 기후변화와 보건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윌리엄 왕세자 부부의 미국 방문은 8년 만으로 지난 2014년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 초청으로 백악관을 방문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