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등 항만 물동량 평시 80% 수준 회복...국토부 "운송 점검 등 추적관리 지속"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2-02 16:1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정부, 업무개시명령 효과 가시화...업무복귀 독려하고 운송방해 등에 엄정 대응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9일 차인 2일 수도권 시멘트 공장 두 곳을 연이어 방문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업계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사진=국토부]

화물연대 총파업이 9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효과도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컨테이너, 시멘트 등 물동량은 평시의 80% 수준까지 회복하며 서서히 정상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12개 항만의 밤 시간대(전날 오후 5시∼이날 오전 10시)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의 81% 수준으로 전일(64%) 대비 높아졌다.
 
컨테이너 반출입량 규모가 가장 큰 부산항은 거의 정상화됐다. 밤 시간대 반출입량이 지난달 28일 평시의 25%까지 떨어졌으나 이날 95%로 상승했다.
 
다만 광양항은 총파업 이후 반출입량이 제로(0)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반출입량은 4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그쳤다. 항만 중 피해가 가장 심각한 곳으로 꼽힌다.
 
시멘트 출하량은 전날 8만2000t으로, 하루 새 2배 가까이 늘었다.
 
다만 정유 쪽은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기존에 금지된 자가용 탱크로리 유조차의 유상운송을 임시 허가해 정유 수송을 돕고 있다. 대체 탱크로리를 6대 추가해 총 56대를 확보했다.
 
국토부는 업무개시명령 발부 및 송달을 이날 안으로 대부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전날까지 국토부·지자체·경찰청 합동조사팀이 201개 시멘트 운송사 중 193개사에 대한 현장 조사를 마쳤다.
 
총 777명의 화물차주 명단을 확보해 업무개시명령서를 운송사에 전달했고, 주소지가 확보된 554명 중 425명에 대해서는 우편으로 명령서를 송달했다.
 
오는 5일부터는 업무개시명령이 발부된 화물차주를 대상으로 운송 재개 여부를 현장조사할 계획이다. 조사에서 화물차주가 업무에 복귀하지 않았다는 게 확인되면 영업정지 등 제재를 가할 수 있다.
 
어명소 국토부 제2차관은 이날 수도권 시멘트 공장 두 곳을 연이어 방문해 "전반적인 시멘트 출하량이 증가세로 전환되는 등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시멘트 업계에서 상황이 호전되고 있으나, 수도권 일부 시멘트 유통기지는 시멘트 반출입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정상 운행차량에 대한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경찰청과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