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쿡 만난 머스크 "트위터, 앱스토어 제거 오해 풀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2-12-01 17:0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트위터 소유주 일론 머스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본인의 트위터에 “좋은 대화. 무엇보다 트위터가 앱스토어에서 제거될 수 있다는 오해를 풀었다”며 “팀은 애플이 그렇게 하는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또 다른 트윗을 통해 머스크는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의 본사 애플 파크 중앙에 있는 수영장이 담긴 짧은 동영상을 게시하고 "애플의 아름다운 본사를 소개해준 팀 쿡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이번 만남이 주목을 받은 것은 머스크가 이틀 전인 28일에 애플을 향한 분노의 트윗을 잇달아 올리면서다. 머스크는 애플이 트위터 광고를 끊는 등 애플이 앱 스토어에서 트위터를 제거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면서 애플에 30%에 달하는 플랫폼 비용을 지불하느니 “전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앱스토어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비판한 것이다. 
 
머스크는 또한 애플의 앱 스토어 정책이 언론의 자유 정신에 위배된다고 주장하는 글과 그가 자신을 위한 스마트폰을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애플은 머스크의 주장에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진 않다. 외신은 쿡이 머스크를 개인적으로 본사로 초청해 이번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