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중고층빌딩 스틸 모듈러 특허 기술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2-01 10:2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호텔, 기숙사 등 13층이상 빌딩형 건물에 적용...향후 아파트에도 도입

[사진=스틸모듈러 전경. GS건설]


GS건설이 중고층빌딩용 스틸 모듈러(Steel Modular) 기술을 개발해 적용한 실물 모델을 공개했다.
 
GS건설은 1일 기존 스틸 모듈러에서의 고질적인 시공문제로 꼽히던 내화 시스템과 구조접합시스템을 개선하는 신공법을 개발해 이를 적용한 스틸 모듈러 시제품을 GS건설 용인기술연구소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이 개발한 스틸모듈러 기술의 핵심은 '3시간 내화뿜칠 시스템'과 '원터치 결합 방식의 퀵커넥터'기술로 요약된다.

그동안 스틸모듈러는 품질 안정성의 핵심으로 꼽히는 내화설계와 구조접합에서 복잡한 현장 시공이 필요해 시공성과 경제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GS건설은 이 문제를 개선해 기존 스틸 모듈러보다 제작시간과 현장추가 작업을 줄이는 공법을 개발, 시공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높였다.
  
GS건설이 개발한 내화시스템은 내화뿜칠로 내화성능을 확보해 모듈러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기존 방식은 모듈러를 설치 후 내화를 위해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직접 석고보드를 여러 겹 감싸는 방식이어서 작업 숙련도에 따라 시공품질이 일정하지 않고 현장 공사 기간도 많이 소요돼 비용부담이 컸다. 하지만 이를 공장에서 내화 뿜칠을 모듈러에 적용함으로써 모듈러 설치 시간을 줄이고 현장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특히 GS건설이 개발한 내화시스템은 건설기술연구원으로부터 3시간 내화인정까지 획득해 고층빌딩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내화뿜칠 시스템으로 내화인정을 받고 공장에서 사전 제작해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행법상 13층 이상 건물에서 기둥과 보 등 주요 구조부에는 건설기술연구원으로부터 인증받은 3시간 이상 내화시스템이 적용돼야 한다. 

이와 함께 GS건설은 모듈러와 모듈러를 결합하는 구조접합부에 적용되는 '원터치 결합 방식의 퀵커넥터'를 개발해 구조 안정성과 현장 시공성을 높였다. 기존에는 모듈러와 모듈러를 연결할 때 고력볼트로 접합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었는데 이는 시공성이 좋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GS건설이 개발한 방식은 자중에 의한 원터치(One-touch) 결합 방식으로 현장에서 추가로 조임 작업이 필요 없어 시공성을 높였다.

시장 진출 준비도 마쳤다. GS건설이 이번에 설치한 스틸 모듈러주택은 2층 규모로 1모듈 1가구인 스튜디오 타입(Studio Type)과 2모듈 1가구인 베드룸 타입(Bedroom Type)으로 구성됐다.

특허 기술 적용뿐 아니라 스틸 모듈러주택에 투명전도막을 유리표면에 코팅해 에너지를 절감하는 발열유리를 설치했고, 내부에 노출되는 모듈러 접합부에는 마그네틱 조명을 적용함으로써 디자인적 요소를 개선하는 등 다양한 특화설계를 적용했다.

GS건설은 이번 기술을 호텔, 오피스텔, 기숙사, 주택형 건물이나 학교, 현장 사무실 등 중고층 빌딩 건축에 적용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기존 아파트 공사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통해 스틸 모듈러 사업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GS 건설 관계자는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자이(Xi)가 가진 기술력과 노하우를 반영한 스틸 모듈러주택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이 기술을 바탕으로 중고층의 중대형 주거상품 개발은 물론 향후에는 아파트에도 모듈러 기술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