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협회 "화물연대 총파업,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즉각 중단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1-30 18: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한국해운협회가 화물연대에는 총파업 철회를 요청하고 정부에는 산업현장에서의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해운협회는 7일째로 접어든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집단운송거부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30일 발표했다.

성명서는 화물연대 총파업을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으로 규정하고 이에 따라 공급망 위기, 원자재 가격상승, 물류비 인상 등 삼중고를 겪는 국내 수출기업들이 더욱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해운협회는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는 수출품 운송에 막대한 차질을 발생시켜 수출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우리 경제를 피멍들게 할 것”이라며 “이번 파업으로 인해 동북아 대표 환적항만인 부산항이 그 기능과 경쟁력을 상실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성명서는 환적 컨테이너에 대한 안전운임 확대에 대한 반대 입장도 분명히 했다. 환적 컨테이너는 부두 전용도로를 단거리·저속 운행하므로 화물차주의 과속, 과적, 과로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운임제와는 무관한 화물이라는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해운협회는 불법행위에 대한 용인과 미온적 대처로 인해 화물연대가 대화와 타협 대신 힘을 앞세워 과도한 요구를 관철하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운협회 측은 “화물연대가 주요 항만 터미널 입구를 점거해 컨테이너 진·출입을 방해하고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운전자들에 위해를 가하는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산업현장 법치주의를 바로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30일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쌓여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