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외국인 관광객 50여만명 방한…무비자 입국 효과 '톡톡'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2-11-30 10:3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10월 한 달, 50만명에 가까운 외국인이 우리나라를 찾았다. 

한국관광공사(사장 김장실)가 30일 발표한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10월 방한 외래객 수는 47만609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9만2416명)보다 415.2% 증가한 수치다. 

중국은 아직 코로나19 관련 입국 봉쇄가 완전히 풀리지 않았지만, 해외 입국 시 격리기간 단축 영향으로 지난해 10월(1만4035명)보다 63.4% 증가한 2만2940명이 방한했다. 

우리나라를 찾은 일본인 관광객 수는 무비자 입국 시행 후 급격히 늘었다. 

지난해 10월 1237명에 그쳤던 방한 일본인은 올해 5329.2% 증가한 6만7159명을 기록했다. 

홍콩은 7월 1일부로 무비자 입국이 재개되고 홍콩 내 귀국자 격리 기준이 완화하면서 지난해 10월(117명)보다 9486.3% 증가한 1만1216명이 우리나라를 찾았다. 

대만도 상황은 비슷했다. 

대만 역시 무비자 입국과 대만 입경자 격리 면제 등 입국 규제가 대폭 완화하면서 1만1358명의 외래객이 방한했다. 지난해 10월(341명)보다 230.8% 증가한 수치다. 

한편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싱가포르, 태국 등과 관광비자 발급이 재개된 베트남, 필리핀 등을 중심으로 평균 527.5% 방한객 수가 늘었다. 미국, 독일, 프랑스, 러시아, 영국 등 주요국도 무비자 입국 시행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9.5% 방한객 수요가 증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