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제주-부산' 하늘길 2차선 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11-30 11: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국토부, 항공로 300km 복선화…안전성․효율성 향상 기대

[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과 운항효율성 향상을 위해 12월 1일부터 제주-부산 간 남해 항공로(A586)약 300km를 복선화한다. 이번 항공로 복선화로 연간 88억원 상당(A320 기준)의 연료비 절감, 2만8000t의 이산화탄소 배출감소와 함께 위성 신호를 이용하는 항공로 설계(PBN)로 지상 항행시설 설치비 약 120억원, 연간 운영비 약 50억원 등의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국토부는 30일 복선화를 통해 제주방향과 부산방향으로 각각 분리 운영하게 됨으로써 반대 방향 항공기의 상승·강하 중 발생할 수 있는 항공기간 근접 가능성을 차단해 항행안전성을 제고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제주-부산 간 남해 항공로는 단선 항공로에서 마주 보는 항공기 간 고도를 분리, 교행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어 증가하는 교통량 처리를 위해 안전과 효율성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복선화를 위해 국토부는 항공로에 인접한 군(軍) 사용공역조정을 위해 국방부와 긴밀히 협의했으며, 항공로와 연결되는 제주·김해·사천·여수공항의 출·도착 비행절차도 변경했다.
 
이번에 변경되는 항공로 구조, 공항별 비행절차, 인접공역 내용 등은 항공정보간행물을 통해 국제고시를 완료했으며, 지난 11일 항공사 등을 대상으로 항공로 변경에 따른 운항환경 변화 상황을 설명하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국토부는 해당 구간은 제주-부산, 제주-대구 노선의 국내선뿐 아니라, 대구와 부산에서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를 연결하는 국제선도 이용하는 구간으로 정시성 향상 및 지상지연 감소 등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하동수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공역과 항공로 혼잡을 완화해 항공기가 안전하면서도 경제적으로 운항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