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기업이도(YIDO), WWF와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서 'ECO캠페인' 실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양성모 기자
입력 2022-11-29 14: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이도는 세계 최대 비영리 국제 자연보전기관인 WWF(세계자연기금)와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에서 생물다양성 교육 및 생태계 보전 활동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이도 제공]


 
친환경 전문 기업이자 국내 유일의 밸류업(Value-UP) 플랫폼 전문 회사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는 세계 최대 비영리 국제 자연보전 기관인 WWF(세계자연기금)와 2차례에 걸쳐 여의도 샛강 생태 공원에서 생물다양성 교육 및 생태계 보전 활동을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환경 봉사활동은 친환경 기업인 (주)이도의 ‘ECO 캠페인’ 일환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임직원과 WWF(세계자연기금) 관계자 50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금번 ‘ECO 캠페인’에서 이도 임직원들은 여의도 샛강 생태 공원 제방 근처에 있는 어린 버드나무를 캐서 화분에 옮겨 심는 활동을 했다. 어린 버드나무들은 화분에서 2년 정도 키워져 여의도 샛강 공원 내 필요한 곳에 옮겨져 공원 생태계를 유지하는 데 활용된다.
 
또한, 여름철 태풍으로 샛강 내 쓰러진 나무나 버려지는 잔가지를 모으고 활용하여 곤충과 새 등의 겨울철 서식지로 활용되는 비오톱 만들기 활동도 했다. 비오톱 만들기 활동은 버려지는 나무들의 소각을 줄여 환경 문제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현재 이도는 국내 대표 친환경 기업으로 청정지역인 제주를 포함하여 대한민국 중 서남부에 폐기물 중간 수집-재활용-소각-매립으로 이어지는 폐기물 처리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총 8개 환경 부문 사업장 운영을 통해 연간 약 340만 톤의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건설혼합 폐기물 중 가연성 회수 및 자원화 기술’ 특허도 획득했다.
 
그동안 이도는 WWF(세계자연기금) 및 국제환경 보전 기관 W재단에 기금 기부, 의성 쓰레기 산처리 문제 동참, 텀블러와 머그잔 나누어 쓰기 캠페인 활동 등 환경 보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시행했다.
 
또한, 전액 무상 클럽디(CLUBD) 꿈나무 사회공헌, 골프 꿈나무를 위한 First Tee 기부 활동, 사회적 경제 기업 돕기 ‘핸드인핸드’ 캠페인,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당사는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비전을 목표로 급성장하고 있는 친환경 기업”이라며 “우리 주변과 함께 WIN-WIN 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 공헌 및 사업 운영을 통헤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