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명소 국토부 차관 "철강업계 이달 목표치 47%만 출하...경제 타격" 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27 17:0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왼쪽)은 27일 오후 1시 40분부터 충남 당진 소재 현대제철 제철소를 방문해 철강 운송차량의 운송현황 및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사진=국토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나흘째인 27일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철강업계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어 차관은 이날 오후 충남 당진 소재 현대제철 제철소를 방문해 철강 운송차량의 운송현황 및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어 차관은 현대제철 관계자의 애로사항을 듣는 자리에서 "현재 철강업계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철도·해상 운송만 진행하고 있어 11월 출하계획 중 47%의 물량만 출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철강산업은 자동차·조선·건설 등 우리 핵심산업에 필수소재를 공급하는 국가기간산업으로, 출하 차질이 지속된다면 국가경제에 큰 타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하고 있으므로 적기에 제품을 출하해서 국민경제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어 차관은 "운송 시 화물연대의 불법행위가 발생할 경우 일선 경찰과 국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에 즉시 신고해달라"며 이번 집단운송거부에 대한 정부의 단호한 대응 방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또 "정부는 안전운임제 일몰 연장을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할 계획"이라며 "화물연대는 명분 없는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철회하고 조속히 현업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