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 멕시코 2대0 승리… 메시 '결승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우 기자
입력 2022-11-27 06: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19분 터진 메시의 선제 결승골로 멕시코에 2 대 0 승리를 거머쥐었다. [사진=연합뉴스]

벼랑 끝에 몰렸던 아르헨티나가 멕시코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며 기사회생했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19분 터진 메시의 선제 결승골로 멕시코에 2 대 0 승리를 거머쥐었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치른 1차전에서 메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1 대 2로 역전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아르헨티나는 이번 승리로 조 2위(승점 3·골 득실 +1)로 올라섰다.
 
반대로 멕시코는 조 최하위(승점 1)로 내려앉았다. 멕시코는 월드컵 7회 연속 16강 진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밀란)를 투톱으로 세우는 4-4-2 전술로 나섰다.
 
멕시코는 3백에 양쪽 윙백을 깊게 내려서게 하는 5-3-2 전술로 맞섰다. 메시를 막아내기 위해 멕시코는 안드레스 과르다도(레알 베티스), 엑토르 에레라(휴스턴), 루이스 차베스(파추카)로 이뤄진 멕시코의 미드필더들을 깊게 내리는 등 수비를 강화했다.
 
메시는 전반에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전반 34분 오른쪽 코너 부근에서 프리킥 키커로 나서 왼발로 감아차는 슈팅이 전부였다. 후반에 들어서 시간이 좀 지나자 메시는 해결사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후반 19분 앙헬 디마리아(유벤투스)가 오른쪽에서 내준 공을 받아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왼발로 때린 중거리 슛이 골로 연결됐다. 이후 멕시코는 공격 속도를 높였지만 아르헨티나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엔소 페르난데스(벤피카)가 후반 42분 왼쪽에서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해 들어가자마자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득점했다.
 
한편 아르헨티나는 오는 12월 1일 폴란드와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