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이강인이 후반 교체 후 강슛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을 상대로 무승부에 그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의 디에고 알론소 감독은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며 "공을 빼앗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전반전부터 한국의 주도적인 공세에 당황한 우루과이는 한국을 상대로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우루과이 현지에선 한국을 상대로 '첫 승'을 기대했지만 실망으로 끝났다. 

우루과이는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한국과 0-0으로 비겼다.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 다르윈 누녜스(리버풀),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 등 수많은 스타 선수를 보유한 우루과이로선 상당히 아쉬운 결과다. 

경기가 끝나자 기자들은 월드컵 본선 데뷔전을 치른 알론소 감독에게 '제대로 된 공격'을 펼치지 못한 이유를 물었다. 알론소 감독은 "첫 20분 동안 상대를 제대로 압박하지 못했다"며 "하프타임에 전술적으로 조정을 해 후반전에 변화를 줬기 때문에 좀 더 상대 진영에 깊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다만 알론소 감독은 "선수들의 전반적인 경기력에는 만족한다"고 남은 2차전과 3차전을 고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후반전엔 우리가 공 점유율을 높였지만, 활발한 경기를 펼치기엔 공격력이 부족했다"며 "전반적으로 잘 싸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루과이 현지에선 아쉬움이 감춰지지 않는 분위기다. 일간 엘파이스는 "우루과이가 대체로 경기를 이끌어간 것으로 보이지만 '결정적인 순간'이 없었다"며 "골대를 두 번이나 맞힌 불운은 아쉽다"고 보도했다. 엘디아리아 데포르테도 "우세했지만, 영광도 고통도 없는 한 판"이라고 썼다. 

주요 소셜미디어엔 '디에고 알론소 감독 전술이 참 형편없다'는 의견과 '측면에서 공 올리기 놀이 하는 듯' 같은 취지의 글들이 어렵지 않게 발견됐다. 한 누리꾼은 "하하! 오징어 게임의 주인공은 이길 수 없는 건가요"라는 자조 섞인 농담을 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