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무지개 완장 금지에 입 가린 독일 전차군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11-24 0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獨 장관 완장 차고 등장

  • 독일은 일본에 2-1 패

조별리그 E조 1차전 일본과 독일의 경기에서 입을 가린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일본과의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 시작 전 팀 사진을 찍는 동안 손으로 입을 가렸다.

원 러브(무지개) 완장 사용을 제재하는 카타르 정부와 FIFA에 항의하는 의미로다.

무지개는 성소수자(LGBTQ)를 뜻한다. LGBTQ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바이섹슈얼), 성전환자(레즈비언), 퀴어 혹은 퀘스처닝을 합하여 부르는 단어다.

유럽 등 서방은 동성애를 형사처벌하는 인권 문제로 카타르와 대립각을 세워왔다.

유럽 7개 팀은 월드컵 개막 전 무지개 완장을 착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FIFA는 무지개 완장 착용 시 옐로카드 등 징계를 주겠다고 했다.

결국 유럽 7개 팀은 무지개 완장을 차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이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무릎 꿇기를 했다. 주장인 해리 케인은 차별 금지 완장을 대신 찼다.

이날(24일) 일본을 상대한 독일은 팀 사진 촬영 중 손으로 입을 가렸다. 

관중석에는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과 낸시 페더 독일 내무부장관이 함께 앉아 있었다.
 

원 러브(무지개) 완장을 찬 낸시 페더 독일 내무부장관(오른쪽).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페더 장관은 팔에 무지개 완장을 찼다.

이 자리에서 페더 장관은 "제재 위협은 실수이며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독일축구협회(DFB)도 성명을 통해 "주장 완장을 통해 우리가 유지하는 가치인 다양성과 상호 존중을 지지하려 했다. 이는 정치적인 성명이 아니다"라며 "인권 문제는 타협할 수 없다. 그러므로 메시지가 중요하다. 완장을 거부하는 것은 우리의 목소리를 거부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한편 독일과 일본의 경기는 일본이 2대1로 승리했다. 0대1로 지고 있다가 역전했다. 전날(23일)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둔 '루사일의 기적'처럼 또 하나의 월드컵 기적으로 남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