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주심은 튀르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11-23 20:5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022 카타르 월드컵

  • 조별리그 H조 1차전

  •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 24일 오후 10시 킥오프

클레망 튀르팽 주심. [사진=아주경제DB]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의 주심은 클레망 튀르팽이 맡는다.

튀르팽은 프랑스 출신이다. 프랑스 프로축구인 리그 앙(1)에서 2008년부터 활동해온 베테랑이다. 2016년에는 프랑스축구협회(FFA) 최우수 심판상을 받았다.

국제 심판은 2010년부터다. 최근 활약은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여름 올림픽, 2017년 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 등이다.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에 이어 올해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맡으며 최고 심판 대열에 우뚝 섰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 FC 팬들은 이 주심을 꺼린다. 챔피언스리그에서 만나면 팀 성적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3전 전패에 1득점 7실점을 기록했다.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조별리그 한국과 멕시코 경기 당시 주심을 봤다. 당시 한국은 권창훈(김천)의 결승골로 1대0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출전한 유럽 클럽대항전에서도 주심을 맡은 바 있다.

튀르팽 주심은 같은 프랑스 출신 시릴 그랭고르, 니콜라 다노 부심과 함께 그라운드에 오른다.

대기심은 루마니아의 이스트반 코박스, 비디오판독(VAR) 심판은 프랑스의 제롬 브리사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