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앞둔 양 팀 감독, 손흥민 부상 언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11-23 20:4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H조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 24일 오후 10시 킥오프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왼쪽부터). [사진=대한축구협회·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우루과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하루 앞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양 팀은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다.

기자회견장에서는 양 팀 감독 모두 '안와 골절' 부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언급했다.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손흥민과 (햄스트링을 다쳤던 풀백) 김진수(전북)는 출전할 수 있다. 단, 결정하기까지 시간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의 회복 속도가 빠른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손흥민은 최근 공식 훈련에서 헤더를 시도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벤투 감독은 "손흥민이 마스크 착용을 그렇게 불편해하는 것 같지는 않다. 익숙해진 것 같다. 손흥민은 (부상에도 불구하고) 팀에 잘 섞여 들어 있다. 남은 훈련을 잘 지켜보고, 계획대로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황희찬(울버햄프턴)에 대해서는 출전이 어렵다고 했다.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 부상 때문이다.
 

마스크를 쓰고 훈련 중인 손흥민. [사진=AP·연합뉴스]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대표팀 감독은 손흥민의 부상 질문에 "손흥민을 존중하며 한국의 주전 선수 모두가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코치진도 훌륭하다. 경기할 때 한국 선수들보다 경기를 잘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능력을 활용하겠다. 상대의 약점(손흥민의 부상 등)을 이용하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알론소 감독은 한국 대표팀에 대해 "한국은 1선뿐만 아니라 2선 공격수도 훌륭하다. 경기력이 매우 뛰어난 팀"이라며 "첫 경기에서 이겨야 한다. 그다음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지금 나에게 가장 큰 목표가 뭐냐고 묻는다면, 내일 한국전을 이기는 것이라고 답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처럼 우루과이도 부상자가 있다. 주축 수비수 로널드 아라우호(FC 바르셀로나)다. 이에 대해 알론소 감독은 "(아라우호의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 만족한다. 몸 상태를 점검할 기회가 있다. 한국전 출전 가능성도 열어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