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카타르 첫 이변의 주인공 사우디…'메시의 꿈' 꺾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2-11-22 21: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역전골 넣은 사우디…고개숙인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페널티킥을 골로 연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혀 온 아르헨티나를 꺾은 사우디아라비아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이변을 일으킨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피파랭킹은 51위로 이날 상대한 아르헨티나(3위)에 한참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같은 C조에 속한 멕시코(13위)와 폴란드(26위)에도 한참 뒤처진다.

아르헨티나가 초반 흐름을 주도했다. 4-4-2 포메이션을 가동한 아르헨티나에서 '라스트 댄스'에 나선 리오넬 메시가 선발로 나섰다. 메시는 경기 전반 10분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 득점에 성공했다. 27분 고메스의 패스를 받은 라우타로가 추가골을 넣었지만, 슬라브코 빈치치 주심이 VAR 판독 후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리고 득점 취소를 선언했다.

메시의 고군분투에도 후반전 분위기는 사우디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전 3분 살레흐 알 세흐리, 후반전 8분 살렘 알 다우사리가 연달아 아르헨티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아르헨티나는 빠른 반격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오프사이드 판정과 사우디의 수비에 가로막혔다. 후반전에 부여된 8분의 추가 시간 중 코너킥을 얻어낸 아르헨티나의 훌리안 알바레스가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사우디는 다시 막아냈고, 빈치치 주심은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