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익 앞에 여야 없다"...민생·경제 대통령 이미지로 논란 정면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1-23 00:0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中 OTT 6년만에 韓영화 서비스...대통령실 "한‧중 정상회담 계기 화답"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한덕수 국무총리, 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국익 앞에 여야가 없다"며 "정부와 국회가 모두 한마음으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둘러싼 여야 갈등, 도어스테핑(약식회견) 중단 등에 따른 '불통 논란' 등을 '민생·경제 대통령' 이미지로 돌파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정쟁은 국경 앞에서 멈춘다'는 말이 있다"면서 "전쟁을 방불케 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낼 수 있도록 정부가 힘껏 밀어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예산과 법안을 통한 재정적·제도적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쟁에 밀려 적기를 놓친다면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 석상에서 "각료 모두가 수출 경제 최전선에 서 있다는 각오로 일해야 한다"며 "우리가 살길은 수출"이라고 거듭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해 수주‧수출 환경을 점검하고 기업 지원 방안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이 '여야 협치'를 언급한 것은 내년도 예산안과 각종 민생 법안 처리에 거대 야당 측 협조가 절실하다는 '현실론'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야당 지도부 회동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야당과 대화하는 문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지금까지 변경될 사유가 없다"면서도 "정부가 출범하면서 제출한 민생 법안이 단 한 건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야당 측 비협조적인 태도에 공을 돌렸다.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최근 윤 대통령 퇴진 집회에 일부 민주당 의원이 참석하면서 회동이 더 어려워졌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여기에 민주당 의원들을 겨냥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고, 대통령실이 직접 장경태 의원을 김건희 여사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형사 고발하기로 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6년 만에 中​'한한령' 풀릴까···대통령실 "한‧중 정상회담 계기 화답"
 
한편 대통령실은 2017년 '사드 배치 논란'으로 중국 당국이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령)' 조치를 취한 이후 6년 만에 중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 한국 영화 서비스가 재개된 것을 두고 윤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발리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뤄진 것이라며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양국 국민 간 문화와 인적 교류의 중요성, 특히 청년 세대 간 소통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시 주석도 공감을 표했다"며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 조치를 통해 화답한 것으로 해석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수석이 언급한 한국 영화는 홍상수 감독의 2018년 작품 '강변호텔'로 현재 중국 OTT 텅쉰스핀(텐센트 비디오)에 '장볜뤼관(江邊旅館)'이란 제목으로 상영 중이다. 한한령이 내려진 2017년 이후 제작·개봉된 한국 영화가 중국 3대 OTT 플랫폼(텐센트·유쿠·아이치이)에 올라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