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익 앞에 여야 없다...민생‧경제 살리기 동참해달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1-22 11:2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최근 순방성과 상세히 설명..."정쟁에 예산·법안 뒷받침 적기 놓치면 국민 피해"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최근 해외 순방 성과를 자세히 소개하고 "국익 앞에 여야가 없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모두 한마음으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해 "'정쟁은 국경 앞에서 멈춘다'는 말이 있다"면서 "전쟁을 방불케 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낼 수 있도록 정부가 힘껏 밀어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예산과 법안을 통한 재정적, 제도적 뒷받침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정쟁에 밀려 적기를 놓친다면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최근 참석한 한-아세안(ASEAN, 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국제회의와 미국, 중국, 일본, 사우디, 네덜란드, 스페인 정상과의 회담 성과를 조목조목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윤 대통령은 "세계 각국 정상들과 글로벌 복합 위기의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했고, 숨가쁜 일정 속에서 의미 있는 성과들도 있었다"며 "우리 국익과 민생 경제에 직결되는 만큼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 주기 당부드린다"고 주문했다.
 
이어 "저 역시 오는 수요일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해 수주, 수출 환경을 면밀히 점검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대한민국을 인정하고 우리와의 긴밀한 협력을 원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이 보유한 최고 수준의 인프라 건설, 반도체 및 디지털 첨단 기술, 원전 및 방산 분야는 물론 문화 콘텐츠 분야까지 협력 확대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정치권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밖에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화재예방법과 소방법 시행령 등을 의결하는 것을 언급하고 "반복되는 대형 화재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고, 설계 단계부터 물류창고, 다중이용시설 등 대상별로 화재를 대비한 안전장치가 확보되도록 할 것"이라며 "주요 시설에 대한 화재 안전 조사도 철저히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 안전은 국가의 최우선 책무"라며 "지난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에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전문가들을 모시고 종합대책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태원 참사의 유가족과 부상자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운영에도 만전을 기해달라"며 "경찰 특수본은 철저한 진상 규명에 총력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