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절기상 '소설'…높은 기온 탓에 눈 대신 '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1-21 21:2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우산을 든 한 시민이 20일 제주시 이호동 해안가를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절기상 소설(小雪)인 22일에는 전국적으로 눈 대신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23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비는 22일 오전 강원 영동, 경상 동해안, 제주 등지에서 내리기 시작해 오후께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23일 오전 대부분 그치겠지만 강원 영서와 충북에는 이날 낮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이날 밤까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22~23일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경북 북동산지 30~80mm, 경북 북부내륙·경남 동해안·제주·울릉도·독도 10~40mm,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호남·영남·서해5도 5~20mm로 예보됐다. 경북 동해안과 경북 북동산지 지역에서는 최대 100mm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22일 기온은 평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13도 수준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도시별로는 서울 8도, 인천 8도, 대전 8도, 광주 10도, 대구 9도, 울산 11도, 부산 13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12~19도에서 형성될 것으로 관측된다. 주요 도시별로는 서울 14도, 인천 13도, 대전 15도, 광주 17도, 대구 16도, 울산 16도, 부산 19도로 예상된다.

이날 서해남부 먼바다와 동해상에는 오전부터 시속 30~50km의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1.5~3.5m 높이로 일 전망이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에도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돼 해안으로 높은 물결이 밀려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도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경기 남부·충남 지역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