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아시아, 재정정책 여력 제한…중기재정계획 마련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선영 기자
입력 2022-11-21 17: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김흥종 KIEP 원장 "정책 조합, 국제 공조 중요한 때"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과 국제통화기금(IMF)이 21일 '2023년 세계경제 전망: 긴축과 파편화 속에 억눌린 회복'이란 주제로 공동 콘퍼런스를 열었다. [사진=KIEP]

아시아 지역에 고물가와 경제 성장률 둔화에 대응하기 위한 중기재정계획이 필요하다고 국제기구가 권고했다.

이지 쉬(Yizhi Xu)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국 이코노미스트는 21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12차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IMF 공동 콘퍼런스'에서 "아시아 지역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긴축, 대외수요 약화로 고물가 및 경제성장률 둔화에 직면하고 있으며 재정정책 여력은 제한돼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지 쉬 이코노미스트는 "재정정책은 우선순위에 따라 재정을 운용하고 국가부채를 안정적인 비율로 관리하며 여유 재원을 마련하는 등 중기재정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물가안정을 위해 긴축적 통화 기조를 유지하고 경제 여건에 따라 환율을 신축적으로 운용하되, 금융안정을 저해하는 경우에는 외환시장개입, 거시건전성 정책 등이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IMF는 아시아 지역의 경제 성장률을 올해 4.0%, 내년 성장률을 4.3%로 전망한 바 있다. 한국의 성장률은 올해 2.6%, 내년 2.0%로 내다봤다.

알렉산더 콥스테이크(Alexander Copestake) IMF 아시아·태평양국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이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다른 지역 대비 낮은 투자와 고용 및 노동시장 참가율 축소, 생산성 저하로 향후 더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기업들의 부채 부담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면서 자원이 적절히 배분되도록 파산 절차를 정비해야 한다"며 "디지털화가 부채의 상흔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흥종 KIEP 원장은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지정학적 갈등에 대응하는 각국의 산업정책 변화가 눈에 띄고 있다"며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40년 만에 최고로 심각한 수준인데 그에 따른 장기적 상흔이 아직 표면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이야말로 정책 조합과 국제 공조가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KIEP는 2011년부터 매년 IMF와 공동콘퍼런스를 개최하며 세계 경제에 대한 전망을 공유하고 있다. 

KIEP는 이달 초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6%에서 2.4%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올해 성장률은 3.5%에서 3.1%로 내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