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이투자證 옵티머스 펀드 불완전판매 현장 검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양성모 기자
입력 2022-11-18 16: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이 옵티머스 펀드 등 펀드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하이투자증권을 현장 검사한다.
 
18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오는 21일부터 하이투자증권에 대한 현장 수시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검사에서 금감원은 펀드 판매 과정에서 설명 의무를 다하지 않았는지, 또 부당권유 등이 있었는지 등을 점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사 대상 중에는 환매 중단 사태를 낳은 옵티머스 펀드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하이투자증권은 에이치엘비(HLB)에 옵티머스 펀드 300억원어치를 판매한 바 있다. HLB는 하이투자증권을 상태로 300억원 규모의 부당이익금반환청구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한 상태다. 다만 개인투자자에게는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하진 않았다.
 
이번 검사는 이복현 금감원장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재조사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따른 조치다. 앞서 이 원장은 지난 6월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 과거 사건 조사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시스템을 통해 볼 여지가 있는지 점검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한편 옵티머스 사태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안전한 펀드라고 투자자들을 속인 뒤 1조5000억원의 투자금을 모집, 이를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과 비상장 주식 등에 투자해 5600억원에 달는 피해를 입힌 희대의 금융사기 사건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