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중기유통센터, 올해 2800여개 소상공인 판로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승권 기자
입력 2022-11-18 10: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11번가]



11번가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와 '2022 소상공인 온라인쇼핑몰 입점 지원 사업'으로 올 한해 2800여개 소상공인 업체들의 판로 확대를 도왔다고 18일 밝혔다.

11번가와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020년부터 우수 중소기업, 소상공인 제품 판매 활성화와 코로나19, 수해 등 잇따른 악재에 어려움을 겪는 셀러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2022 소상공인 온라인쇼핑몰 입점 지원 사업'을 주제로 '동행축제', '소상공인 알뜰장터' 등 다양한 콘셉트의 할인 행사 중이다. 이를 통해 총 2800여개 소상공인 업체들의 매출 확대를 도왔다.

밀키트 생산 업체 호재에프에스의 브랜드 '아빠식당'의 '밀가루 없는 모듬 어묵탕'은 지난 9월 한 달간 11번가에서 5000여개 이상 팔렸다.

올 9~10월 누적 거래액은 지난해 대비 2배 이상(108%) 급증했다. 첨가물 0%의 과일즙 판매업체 '농업회사법인 과원주식회사'는 해당 기간 동안 11번가에서 '타임딜', '긴급공수' 행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해 대비 거래액이 2배 가까이 크게 늘었고 '전통음료 카테고리' 1위에 올랐다.

11번가가 육성 중인 신규 브랜드 사례도 있다. 지난해 말 첫 입점한 신선식품 브랜드 '도리마켓'은 최근 '전남 신안 활새우' 등 행사를 진행한 뒤 거래액이 3배 가까이 성장했다. 실제로 거래액은 지난 9월 약 7700만원에서 올 10월 2억1000만원으로 뛰었다. 

11번가는 소상공인 브랜드 발굴 및 육성을 위해 대표 메인 행사 중 하나인 △타임딜 편성 △시선집중, 긴급공수 등 행사 진행 △홈 화면에 노출되는 '소상공인 알뜰장터 기획전' 내 상단 배치 등을 지원했다.

이진우 11번가 영업관리그룹장은 "앞으로도 정부 및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상생사업을 진행해 우수한 품질의 국내 소상공인 제품들을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