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진핑 "아시아·태평양 지역, 강대국 각축장 돼선 안 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1-18 10: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시진핑 주석, APEC 정상회의 서면 연설

  • 지역 안보와 협력 강조...미국 겨냥한 발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11월 17일 (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수완나품 국제 공항에 도착,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사진=신화통신]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누구의 '뒤뜰(後花園)'이 아니고 강대국의 각축장도 돼서는 안 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17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서면 연설을 통해 지역 안보와 협력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이날 시 주석은 "세계는 또다시 갈림길에 서 있다"며 "세계는 어디로 가고 있고, 아시아·태평양에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지에 반드시 대답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수십년 아시아·태평양 구성원의 경제 발전은 적지 않은 성과를 거뒀고 지역 발전의 원동력인 아·태 경제협력은 인민들의 복지를 향상시켰다"고 했다. 

시 주석은 "냉전의 어두운 그림자에서 벗어나 아시아·태평양은, 특히 중소 경제 체제가 현대화의 길에 들어서면서 '아시아·태평양 기적'의 원동력이 됐다"며 "아시아·태평양은 누구의 뒤뜰이 아니고 강대국의 각축장도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길을 걸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수십년 동안 APEC은 개방적인 지역주의를 고수하고 다양성, 비차별적 원칙을 견지해 포용적이고 포괄적인 지역 협력의 틀을 구성해 왔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오랜 산업 공급사슬을 차단하거나 심지어 끊으려고 하는 것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을 막다른 골목에 몰아넣는 행위와 같다"고 했다.

AFP는 APEC 정상회의를 앞둔 가운데 나온 시 주석의 '뒤뜰' 발언에 대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군사·경제적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막으려는 미국과 그 동맹국을 겨냥한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지난 8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과 그에 대응한 중국의 고강도 무력시위를 계기로 동아시아의 '화약고'로 부상한 대만 해협 갈등 등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은 최고조로 치달았었다. 이런 상황에서 미·중 정상은 최근 첫 대면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 긴장 완화에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한 상황이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의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발리 대좌' 이후 긴장 완화 기류에도 미국이 대중 견제 고삐를 강하게 죄고 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다음 주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필리핀 방문을 예고한 상황이다.

필리핀은 동남아의 군사·경제적 요충지로 미·중 양국이 패권을 두고 외교전을 펼치는 곳이다. 미국은 중국 견제를 위해 내년부터 총 6600만 달러(883억원)를 투입해 필리핀 내 군사기지 3곳에 훈련시설을 신축할 예정이다. 이는 필리핀이 미국과 체결한 방위력협력확대협정(EDCA)에 따른 것이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내년 1월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을 초청해 환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