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협, 2022 여성 최고경영자과정 행사 성료..."CEO 200명 한자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1-18 09: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 11월 16일 노보텔엠배서더 서울 강남에서 ‘2022 여성최고경영자과정(AMP)-동문의 밤’에서 여성기업인 및 여경협 임원진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여경협]

한국여성경제인협회가 지난 16일 노보텔엠배서더 서울 강남에서 ‘2022 여성최고경영자과정(AMP)-동문의 밤’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1년간 온라인과정으로 AMP 교육을 마친 수료생들의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오프라인으로 마련된 자리며 수료생과 여경협 임원 등 총 200명이 참석했다.

AMP는 연간 600여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는 여경협 대표 인력양성 지원사업으로, 올해에는 655명이 수강해 548명이 수료했다.

올해 교육과정은 ‘여성기업 생애주기’라는 주제로 ‘창업기-성장기-성숙기-조직혁신 및 재도약기’ 총 4개 과정·32개 강좌로 진행됐다.

비즈니스 메이킹 시간에는 5명의 창업기 젊은 여성CEO(최고경영자)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들은 현장에서 자신의 기업과 제품을 홍보하는 프레젠테이션 시간을 가졌다.

윤서연 소유에프앤비 대표는 육류단백질 대체재로서 식물유래 고단백 식품 브랜드인 ‘템페(Tempeh)’의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제품라인을 홍보했다. 박효인 웨이브코스매틱인터내셔널 대표는 ‘향 제품의 원스톱 시스템’이라는 슬로건으로 다양한 향료 제품을 선보였다.

선후배 간 교류를 위해 여경협 임원들이 젊은 여성CEO의 멘토를 자처하며 테이블마다 배석하기도 했다. 이는 여경협의 차세대 핵심 비전인 ‘미래 여성경제인 육성’의 취지에 따른 것이다.

이정한 여경협 회장은 “인구절벽, 노령화 시대에 경제 견인의 주역인 여성경제인 육성은 국가적 과제”라며 “이를 위해 협회는 모든 역량과 자원을 동원하여 차세대 여성 CEO 육성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