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高 벼랑끝 중기] 긴급 유동성 진단 나선 중기부…이영 장관 "기업·금융권 가교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11-16 14: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중소벤처기업·소상공인 금융 애로 간담회 개최

  •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복합위기…지원방안 논의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소상공인 금융 애로 간담회에서 나온 업계 건의사항을 면밀히 검토하고 금융당국과 시중은행에도 전달하는 등 기업과 금융권의 가교가 되겠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6일 서울 중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소상공인 금융 애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박성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이상훈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 임병훈 이노비즈협회장, 석용찬 메인비즈협회장,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7개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 대표가 참석했다.
 
이 장관은 “오늘 간담회는 3고(高) 위기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현장에서 겪는 실제 금융 애로 사례를 직접 청취하고, 정책지원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 논의하고자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오늘은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자 중소벤처기업·소상공인 관련 협‧단체장뿐만 아니라 기업을 운영하시는 대표들도 함께 모셨다”며 “5개 정책금융기관의 기관장들도 총출동한 만큼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귀중한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연준이 네 번째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는 등 최근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을 둘러싼 금융 여건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한국은행 기준금리(10월 말 기준 3.5%)도 11월 말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상승할 것으로 전망돼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고금리 상황 외에도 고물가, 고환율 등 복합적인 위기가 겹치면서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은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최근 급격한 금리 상승에 더해 고환율, 고물가 등으로 복합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애로를 청취하고 정책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