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오른팔' 정진상 14시간 조사...이르면 이번주 구속영장 청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2-11-15 23: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뇌물·부패방지법·증거인멸교사·부정처사후수뢰 혐의 적용

  • 검찰, 정진상과 이재명 연관성 집중 추궁...조만간 신병확보 가능성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비공개 소환해 14시간 동안 조사했다. 정 실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이자 '오른팔'로 불리는 인물이다. 검찰은 수사팀 개편 후 보강 수사를 통해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다며 혐의 입증을 자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실장의 구속영장은 이르면 이번 주 청구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4시간 가량 조사했다. 정 실장 측 변호인은 전날 검찰에 출석해 비공개 소환과 포토라인에 서지 않는 것을 논의했다고 알려졌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9시께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을 피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이후 그는 14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오후 11시께 청사에서 떠났다. 

정 실장은 성남시 정책비서관(2013~2014년)과 경기도 정책실장(2019~2020년)을 지내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비롯한 이른바 '대장동 일당'에게 각종 청탁 명목으로 1억40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는다. 

아울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를 제공한 대가로 김만배씨와 보통주 지분 중 24.5%에 해당하는 배당액(세후 428억원)을 나누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긴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받고 있다. 

정 실장은 지난해 9월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가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는 지시를 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적용됐다. 

정 실장의 소환 조사는 검찰이 그의 자택과 민주당사 내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지 엿새 만에 이뤄진 것이다. 

검찰은 정 실장을 조사하면서 그의 혐의뿐만 아니라 이 대표와의 연관성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앞서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죄를 만들고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만큼, 이날도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정 실장을 상대로 준비한 질문지는 모두 소화했다고 한다. 

검찰은 정 실장과 이 대표가 20여년 동안 밀접한 관계로 '정치적 공동체'로 보고 있다. '대장동 일당'에게 받은 돈이 이 대표의 경선 자금과 같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 쓰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것이다. 정 실장 측은 "성남시에서 6급, 경기도에서 5급 별정직으로 일한 여러 명의 보좌진 중 한 명"이라며 이 대표와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한편 법조계에선 검찰이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정 실장의 신병을 확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정 실장의 조사 시간이 생각보다 길지 않았다며, 추후 한 두 번의 추가 소환 가능성도 제기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