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양현석에 3년 구형..."수법·죄질 매우 불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1-14 14:2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14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양씨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검찰은 "아이돌 지망생이던 공익제보자를 야간에 불러 '너 하나 죽이는 건 일도 아니'라면서 진술 번복을 요구한 점을 종합할때 공포심을 유발하는 해악 고지를 한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범죄행위 수법과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뿐만 아니라 범행 이후 태도 역시 불하다. 수사에서 공판 과정에 이르기까지 범행을 전혀 인정하지 않고 반성 기미 조차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양씨는 지난 2016년 마약 혐의로 체포된 비아이가 마약 구매 혐의를 진술하자 수사를 무마하려는 A씨를 회유하고 협박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보복 협박)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양씨가 "너 하나 죽이는 건 일도 아니다"라는 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양씨는 "가수 은퇴 후 27년 동안 후배 가수를 양성하는 데 모든 역량과 열정을 쏟았다. 연예인도 아닌 A씨에게 제가 그런 말을 했다는 자체가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양씨에 대한 판결은 내달 22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