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0일 수출 2.8% 감소…누적 무역적자 376억 달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1-11 10: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반도체·대중 수출 급감…연간 무역수지 적자 유력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 모습. [사진=연합뉴스]

반도체와 대중국 수출이 줄면서 11월 1~10일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77억5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했다. 

수출 증가율은 올 6월 한 자릿수로 내려온 이후 지난달에는 감소로 전환됐다. 수입액이 수출액을 넘어서는 무역적자 규모도 커지고 있다. 

11월 1~10일 품목별 수출은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액이 1년 전보다 26.9% 줄었다.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줄어든 반도체 수출 감소율은 8월(-7.0%), 9월(-5.0%), 10월(-16.4%) 등으로 점점 커지고 있다.

이 밖에 철강제품(-10.9%), 무선통신기기(-13.2%), 정밀기기(-16.5%), 가전제품(-24.5%) 등도 감소했다. 반면 석유제품(64.0%), 승용차(31.8%), 선박(65.6%) 등의 수출은 늘었다.

국가별로는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이 25.4% 감소했다. 대중 수출은 지난달까지 다섯 달 연속 줄어든 데 이어 이달에도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9.1%), 홍콩(-25.8%), 대만(-30.9%) 등도 줄었다. 반면 미국(21.0%), 유럽연합(EU·6.8%), 베트남(1.2%) 등은 늘었다.

이달 들어 10일까지 수입액은 197억55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6.7% 감소했지만 수입액이 수출액을 상회하며 20억5000만 달러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수입 품목별로는 원유(13.2%), 승용차(163.5%), 석탄(15.2%) 등이 증가했다. 반면 반도체(-8.5%), 가스(-14.1%), 기계류(-7.3%), 석유제품(-11.4%) 등은 줄었다.

3대 에너지원인 원유(25억5500만 달러), 가스(12억7300만 달러), 석탄(6억7900만 달러)의 합계 수입액은 45억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43억3000만 달러)보다 4.1% 증가한 수치다. 

국가별로는 EU(12.0%), 사우디아라비아(5.0%) 등으로부터 수입이 늘고 중국(-9.7%), 미국(-22.1%), 일본(-9.9%) 등은 줄었다.

중국과의 무역수지는 5억8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4개월 연속 적자를 나타내던 대중 무역수지는 지난 9월에 흑자를 기록, 반등했지만 지난달에 다시 적자로 돌아선 상황이다. 

올 들어 이달 10일까지 누적 무역적자는 376억 달러를 기록했다. 연간 기준 역대 최대였던 1996년 206억2400만 달러보다 169억7600만 달러가 많은 규모다. 

이 같은 추세라면 무역수지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 14년 만에 연간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