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중기부 장관 "연말 스타트업 관련 50조원 규모 금융정책 발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2-11-09 13:21
도구모음
  • '컴업 2022' 개막식 오프닝 콘퍼런스 참여

  • "스타트업 해외 지원 위해 규제개혁 속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컴업2022’ ‘파이어사이드챗(담화)’시간에 박재욱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쏘카 대표)과 스타트업이 느끼는 최근 투자환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매년 창업기업 중 VC(벤처캐피털) 투자를 받는 기업은 2% 밖에 안된다. 올해 연말 50조원을 지원하는 금융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 ‘컴업(COMEUP) 2022’ 개막식 오프닝 콘퍼런스에서 “정책펀드는 유니콘 기업이 될 때까지 지원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이미 조성된 8조3000억원의 벤처 펀드가 실제로 스타트업에 유입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정부의 모태펀드 외에 민간펀드도 함께 투자 시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규제 개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3년 전부터 규제자유특구를 만들어 올해까지 23개가 됐다”며 “중기부에서 할 수 있는 규제를 과감히 풀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먼저 문을 열 수 있도록 규제개혁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개막식에서 현장을 취재 중인 중기부 국민 서포터즈 6명과 차담회도 가졌다.
 
중기부는 지난 8월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용에 익숙한 국민 서포터즈를 모집했다. 선발된 국민 서포터즈는 국민의 시각에서 정책현장을 취재하고 현장감 있는 홍보물을 제작해 블로그·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게재하고 있다.
 
이 장관은 “국민 서포터즈들의 도움이 더해져 중기부의 콘텐츠 확산이 전년 대비 약 10배나 증가했다”며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국민 서포터즈가 새로운 시각과 창의적인 생각으로 매력적인 홍보물을 제작하면 국민들이 정책에 더 많은 흥미와 관심을 가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트렌드에 맞는 정책 홍보물 제작과 확산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