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간선거 '스타트'…하원 435명·상원 35명·주지사 36명 선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08 20: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바이든 행정부 중간평가 성격

  • 하원은 공화당 우세·상원은 박빙 관측

'이곳에서 투표하세요'라고 적힌 로드아일랜드 워릭의 한 투표소 안내판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의회 권력을 좌우할 중간선거 투표가 8일(현지시간) 미국 각지에서 시작됐다.

버몬트주가 미국 동부시간 오전 5시(한국시간 오후 7시)에 가장 먼저 투표를 시작했고, 뉴욕·뉴저지 등 11개 주가 6시(한국시간 오후 8시)에 투표소 문을 열었다. 나머지 주도 7∼8시(한국시간 오후 9∼10시)면 투표가 개시된다.

투표는 동부시간 오후 6시(한국시간 9일 오전 8시) 켄터키주, 인디애나주에서부터 종료된다.

선거 결과 윤곽은 개표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날 밤늦게 드러날 전망이다.

이번 선거는 미국 연방 하원의원 전체 435명과 상원의원 35명(전체 의석수는 100석), 50개 주(州) 중 36개 주의 주지사 등을 뽑는다.

특히 이번 선거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4년 임기 중간에 실시, 집권 여당인 민주당 심판 성격을 띤다. 민주당과 공화당 중에서 어느 쪽이 의회 권력을 갖게 되느냐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동력 유지 여부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여론 조사 지표상으로는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상원은 초박빙 판세가 벌어지는 것으로 관측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