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회장, 상생 행보 이어가···이번엔 스마트공장 지원한 부산 중소기업 방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11-08 17: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 부산 중소기업을 방문했다. 지난달 27일 취임 후 첫 현장 경영 행선지로 광주 협력사를 찾은 데 이어 ‘상생’ 행보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8일 이 회장이 부산 강서구 녹산국가산업단지에 있는 도금 전문 중소기업 '동아플레이팅'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곳은 전기아연 표면처리 전문 중소기업으로 2018년 이후 세 차례에 걸쳐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았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삼성의 대표 CSR(사회적책임) 프로그램 중 하나로,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삼성이 제조혁신 기술과 성공 노하우를 제공한다.

삼성전자의 지원으로 동아플레이팅은 기존 수작업 공정을 자동화하는 등 제조 혁신을 통해 생산성이 37% 상승했고, 불량률은 77% 감소했다. 근무 환경도 개선돼 청년 고용이 활성화되면서 임직원 평균 연령도 32세로 낮아졌다. 뿌리산업인 '도금'이 청년들의 외면으로 고령화되고 있는 것과 정반대 모습이다.

이 회장은 동아플레이팅 생산 현장을 둘러보며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해 상생의 선순환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사회적 난제 해결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청소년 교육과 상생협력을 두 축을 중심으로 한 '미래동행 CSR'을 추진하고 있다.

실제 삼성은 계열사 역량을 결집해 대표 CSR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는 방식으로 재편했다. 기존에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운영했던 '삼성청년소프트웨어아카데미(SSAFY)'에 5개 전자 계열사가 함께 참여하는 식이다. 또 임직원이 직접 기부금 사용처를 지정하는 등 회사 주도하는 방식에서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전환했다.

동아플레이팅 방문에 앞서 이 부회장은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 열린 서버용 FCBGA 첫 출하식에 참석했다. 삼성전기가 국내 업체 중 처음으로 양산을 시작하는 서버용 FCBGA는 고성능·고용량 반도체 칩과 메인보드를 연결하는 패키지 기판이다.

삼성전기의 서버용 FCBGA는 명함 크기만한 기판에 머리카락 굵기보다 미세한 6만개 이상의 단자를 구현해냈으며, 1㎜ 이하 얇은 기판에 수동 소자를 내장하는 EPS(수동부품내장 기술) 기술로 전력소모를 50%로 절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 반도체 패키지 기판 시장은 5G,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고성능 산업·전장용 하이엔드 기판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시장 규모는 2027년 165억달러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기는 그동안 일본 등 해외 업체들이 주도해 온 '고성능 서버용 반도체 패키지 기판' 시장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상생동반은 돈을 보태주는거지 엄마돈으로 상생동반사회공헌하는거냐. 삼성 사기기사내지마라. 소통강화도 거짓말. 비리변호사들도 이매리계좌로만 십년기회비용 일시불로 내놔라 벌금내든지 삼성준법공익ESG사회공헌상생협력 기사보면 토나온다. 이재용은 이자장사하는 위선자다. 월드컵때 백수현미투폭언 질문많이 받으세요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