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메이저 세계기전 삼성화재배 들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2-11-08 17: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정 상대로 2대0 우승

  • 통산 28승, 메이저 4승

  • 최정은 女기사 최고 순위

삼성화재배를 거머쥔 신진서 9단. [사진=한국기원]

한국 남자바둑 1위 신진서 9단이 한국 여자바둑 1위 최정 9단을 누르고 메이저 세계기전 중 하나인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이하 삼성화재배)를 제패했다.

신진서는 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에서 온라인 대국 방식으로 열린 삼성화재배 결승 2국에서 최정을 상대로 18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앞서 1국에서 20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둔 신진서는 2대0으로 삼성화재배를 거머쥐었다. 우승 상금은 3억원.

이날 우승으로 신진서는 2020년과 2021년 삼성화재배 준우승의 아쉬움을 털었다.

통산으로는 28번째 우승이다. 타이틀은 8번째, 메이저 세계기전 우승은 4번째다. 지금까지 3개 기전에서 우승을 기록했다. LG배(2020·2022년), 춘란배(2021년)에 이어 삼성화재배까지다.

이후 신진서는 LG배 8강에서 중국의 미위팅 9단을, 춘란배 8강에서 중국의 커제 9단을 상대한다.
 

대국 후 복기 중인 신진서 9단(왼쪽)과 최정 9단(오른쪽). [사진=한국기원]

최정은 준우승에 그쳤으나, 여자기사로는 메이저 세계기전 최고 순위를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30년 전인 1992년 응씨배에서 중국의 루이나이웨이 9단이 기록한 4강이다. 

신진서와의 상대 전적은 6전 전패로 벌어졌다.

대국 후 시상식이 진행됐다. 최정이 먼저 호명됐다. 우승컵과 꽃다발 등을 들었다.

이어 신진서의 시상이 이어졌다. 우승컵을 받아 든 신진서는 한쪽 입꼬리가 올라간 옅은 미소를 지었다.

신진서는 "초반에 실수가 있었지만, 잘 운영해서 우승했다"고 말했다.

최정은 "아쉽다. 삼성화재배 결승에 올라서 좋았다. 세계 최강 신진서와 둘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말을 이어가려다가 잠시 멈췄다. 꿈에 그리던 메이저 세계기전 결승이 끝나면서다. 

최정의 목소리가 떨렸다. 터질 것 같은 눈물을 꾹꾹 누르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삼성화재배 우승이 꿈이었다. 결승까지 올라와서 만족스럽다. 한계를 깰 수 있는 무대가 된 것 같아서 기쁘다. 한계는 내가 정한다. 앞으로 더 정진해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

메이저 세계기전에서 여자기사 최고 순위를 경신한 최정 9단. [사진=한국기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