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자동차 눈독 들이는 대기업...최근 석 달간 지분인수 '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2-11-08 10: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공정위,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현황 공개

[사진=연합뉴스]

국내 대기업들이 최근 3개월간 반도체·자동차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개한 '8~10월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 변동 현황'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는 2887개다. 이 가운데 27개 집단이 58개사를 소속 회사로 편입했다. 반대로 28개 집단은 총 57개사를 소속 회사에서 제외했다. 계열 제외 사유는 청산종결(30개), 흡수합병(9개), 지분매각(6개), 독립경영인정(5개), 기타(7개) 등이다.

이 기간 신규 편입 회사가 많은 집단은 SK(11개), KG(5개), 태영(4개), 다우키움(4개) 순이다. 반대로 제외된 회사가 많은 집단은 IS지주(9개), 카카오(6개), 대방건설(4개), 일진(4개) 순이다.

최근 석 달간 대규모기업집단은 지분인수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SK는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키파운드리,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작업체인 삼강엠앤티 외 동반편입 2개사와 대리기사 중개 솔루션업체 로지소프트 등의 지분을 취득했다. 또 폐기물 처리업체인 제이에이그린, 재활용 플라스틱 제조업체인 디와이인더스, 디와이폴리머 등 환경 관련 업체도 인수했다.

KG는 자동차 제조업체인 쌍용자동차 지분을 인수하고, 인수와 관련한 제2차모빌리티홀딩스 등 3개사를 신설했다. CJ는 방송프로그램 제작사인 에그이즈커밍·길픽쳐스를, 중앙은 연예인 매니지먼트사인 써브라임 지분을 인수했다.

또 부동산 관련 업종에서 청산종결돼 기업집단에서 제외되거나 신규 설립돼 소속 회사로 편입되는 사례도 다수 있었다. IS지주 소속 부동산 개발 업체인 이누스건설 등 9개사, 대방건설 소속 건설업체인 디엠건설 등 4개사, SM 소속 건설업체인 STX건설자산관리가 청산종결됐다.

SM 소속 건설업체 유비씨플러스, 태영 소속 부동산 개발사인 천안에코파크 등 2개사, 신영 소속 부동산 개발 및 공급업체 신영화양지구개발피에프브이 등 2개사 등이 신설됐다.

지난해 12월부터 시행된 개정 공정거래법에 따라 일반지주회사가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을 설립하거나 보유하는 사례도 있었다. 

효성 소속 일반지주회사인 주식회사 효성이 100% 출자해 CVC인 효성벤처스를 신규 설립했다. CJ 소속 씨앤아이레저산업가 같은 집단 소속 CVC인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의 지분 100%를 일반지주회사인 씨제이에 매각하고 해당 CVC는 씨제이인베스트먼트로 사명을 변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