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 동참...김연경 등 배구단 적극 활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11-06 13: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태광그룹이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홍보활동에 동참한다.
 
태광그룹은 지난달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배구단과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 배구단의 홈 개막전에서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태광그룹이 응원합니다!’라고 적힌 대형 플래카드를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배구단은 태광그룹 계열 여자배구단으로 국내 여자프로배구에서 유일하게 4회 우승을 기록 중이다.
 
태광그룹은 핑크스파이더스를 통해 다양한 유치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홈 경기장 내 플래카드 설치는 물론 대형 전광판으로 엑스포 부산 홍보 영상을 상영 중이다. 또 ‘배구여제’ 김연경 선수 등 소속 선수들이 엑스포 부산 유치를 응원하는 영상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태광산업,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고려저축은행, 예가람저축은행, 티알엔, 티캐스트, 한국케이블텔레콤(kct), 티시스 등을 주요 계열사로 거느린 태광그룹은 부산시와 깊은 유대 관계를 맺고 있다.
 
금융 계열사인 고려저축은행도 부산에서 일어난 기업 가운데 하나다. 1971년 부산 상공인들의 출자로 설립된 향도흥업주식회사를 모태로 하는 고려저축은행은 이듬해 고려상호신용금고로 상호를 변경한 뒤 1978년 태광그룹에 편입됐다. 2010년 고려상호저축은행에서 고려저축은행으로 명칭을 바꾸고 현재에 이르렀다.
 
한편 태광그룹은 스포츠단을 활용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홍보 활동을 시작으로 부산·경남에 사업장을 보유한 태광산업, 고려저축은행, 예가람저축은행이 보유한 자사 제품 및 상품, 주요 계열사들의 SNS 등을 통해 다양한 방식의 유치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김연경 선수(사진 왼쪽)와 옐레나 므라제노비치가 2030세계엑스포 부산 유치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태광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