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대검, 희생자 154명 전원 검시...134명 유족에 인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0-31 11:4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대검찰청. [사진=연합뉴스]

대검찰청이 서울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 참사 사망자 전원에 대한 검시를 마쳤다.

31일 대검에 따르면 전국 18개 검찰청은 희생자 154명 전원에 대해 검시 절차를 마치고 134명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했다.
 
신원과 유족을 확인하고 있거나 유족 뜻에 따라 이송 중인 희생자는 이날 오전 8시 30분 기준 20명이다. 대검은 절차를 마치고 이들 시신 역시 유족에게 인도할 방침이다.
 
대검은 “검찰은 경찰과 긴밀히 협력해 최대한 신속히 검시 절차를 완료했다”며 “유족에게 인도하는 절차가 원활히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형사소송법은 변사자가 발생했을 때 소재지 지방검찰청 검사가 사인 등을 확인하는 검시 절차를 규정하고 있다.
 
변사 사고 시 경찰이 1차적인 시신 검안을 진행하면 검사는 경찰의 변사사건 기록을 토대로 검시 절차를 진행하고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한다. 사안에 따라 검사가 직접 검시를 하거나 부검 지휘를 맡을 때도 있다.
 
대검은 이번 참사는 사인이 비교적 분명해 검시 절차를 대폭 축소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일선 검찰청 검사들을 비상 대기시켜 검시를 신속히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