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심우섭 지냄 부대표와 정후연 아름여행사 대표가 업무협약 체결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지냄]

숙박 새싹기업 지냄(대표 이준호)이 아름여행사(대표 정후연)와 숙박·관광업 플랫폼 및 실버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냄이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중장기 숙박 플랫폼과 아름여행사의 관광 플랫폼 간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연동을 바탕으로 실버세대 관광 활성화와 레저산업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5070세대가 여행 및 관광을 보다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숙박, 여행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냄은 중소형부터 최고급 호텔에 이르기까지 국내 숙박 시설 전반을 다루는 토탈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기업으로, 생활형 숙박 시설 운영 브랜드 ‘와이컬렉션’과 프랜차이즈 호텔 브랜드 ‘더리프’를 운영 중이다. 

아름여행사는 국내 여행에 특화된 20년 전통의 국내여행 전문 업체로,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온라인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지냄 심우섭 부대표는 “여행시장의 큰 손으로 떠오른 시니어 세대를 집중 공략해 미래 실버 관광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시점에서 실버세대 레저 산업의 성장을 위한 선순환 구조를 실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지냄은 최근 55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 유치에 성공했다. 벤처캐피탈(VC)에서 35억원, 기술보증기금에서 20억원을 확보한 지냄은 이번 투자를 기점으로 생활형 숙박 시설 관리 브랜드 ‘와이컬렉션’과 프랜차이즈 호텔 브랜드 ‘더리프’를 전국 단위로 확장하고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중장기 레지던스 플랫폼 개발 및 실버 스테이 서비스 고도화에도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