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화, 3거래일 만에 다시 절하 고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0-28 10: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28일) 7.1698위안...가치 0.18% 하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중앙은행 인민은행이 3거래일 만에 위안화 고시환율을 대폭 절하 고시했다.

28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128위안 올린 7.1698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8% 하락한 것이다. 환율을 올렸다는 건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하락했음을 의미한다.

이는 앞서 시진핑(習近平) 주석 3기 출범 인사들에 대한 불안감에 무섭게 떨어지던 위안화 가치가 당국의 달래기로 진정세를 보이는 듯했지만 달러 강세에 약세 흐름으로 전환한 것이다. 홍콩 역외시장에서도 이날 오전 9시28분(현지시간)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7.25위안대에서 등락하고 있다.

한편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 환율은 7.1612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4.9116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3164위안으로 고시됐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 환율은 197.41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