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 中 시진핑, 최고지도부와 마오쩌둥 혁명 유적지 방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0-28 10:0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인민망]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7일 그의 충성파와 측근들로 구성된 새 최고지도부를 이끌고 중국 공산당 혁명 성지 산시(陕西)성 북부 옌안(延安)을 방문했다고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리창, 자오러지, 왕후닝, 차이치, 딩쉐샹, 리시 상무위원과 함께, 1945년 4∼6월 중국 공산당 제7차 당대회가 열렸던 장소와 마오쩌둥 전 주석의 옛집 등을 둘러보고 옌안혁명기념관에서 전시를 관람했다. 옌안은 중국 공산당의 혁명 성지로 유명하다. 1935년 마오쩌둥이 대장정을 마치고 옌안을 근거지로 삼아 항일운동을 했다.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마오쩌둥 전 주석의 발자취를 따르면서 3연임 통치 정당성을 높이려는 목적이 내포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시 주석은 5년 전 2017년 10월 제19차 당대회 직후에는 당시 최고지도부를 이끌고 상하이와 저장성의 공산당 유적을 방문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