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아 메타코리아 대표 "메타버스 가치는 연결의 진화…기업·창작자에 기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2-10-26 16: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김진아 메타코리아 대표 [사진=메타코리아]


메타(전 페이스북)가 메타버스 선도 시장인 한국에서 개인 소비자에게 호소력 있는 국내 브랜드·기업, 창작자와 협업하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단계별 메타버스 시나리오 체험 기회를 만든다.

메타는 오는 11월 6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서 '모든 것이 내 세상, 밋 메타(Meet Meta) 팝업'이라는 디지털 창작 문화 체험 공간을 운영하면서 방문자들에게 메타버스로 확장되는 일상과 비즈니스 가치를 체험할 수 있게 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체험 공간은 메타버스가 제공하는 실질적 기회와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메타가 기획한 마케팅 캠페인 '모든 것이 내 세상'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26일 성수동에 마련된 '모든 것이 내 세상, 밋 메타(Meet Meta) 팝업' 전시 공간 건물 외관 [사진=메타코리아]

김진아 메타코리아 대표는 이날 밋 메타 팝업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메타는 사람과 사람, 비즈니스 연결의 가치를 나누며 그 연결 방식의 진화와 함께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 연결의 진화는 메타버스라고 믿는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더욱 풍부하게 확장된 새로운 일상과 크리에이터·비즈니스 연결 방식의 진화로서 메타버스의 가능성을 모두 경험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밋 메타 팝업 공간은 크게 메타버스 시나리오 체험장 '밋 메타버스(Meet Metaverse)'와 인스타그램 체험장 '밋 인스타그램(Meet Instagram)'으로 나뉜다.
 

‘모든 것이 내 세상, 밋 메타(Meet Meta) 팝업’에서는 ‘함께 만드는 내 세상’, ‘모든 것이 내 세상’, ‘함께 보는 내 세상’ 등 총 여섯 구역마다 준비된 메타버스를 경험해 볼 수 있다. [사진=메타코리아]


밋 메타버스 방문자는 가상현실(VR) 헤드셋 메타 퀘스트 2 기기와 앱을 활용하는 '함께 만드는 내 세상', '모든 것이 내 세상' 등 여러 구역별 체험을 할 수 있다. 일상적 관심사를 VR 기술로 구체화하고 참여, 공유 활동으로 '연결의 진화'를 실감할 수 있다. 또 '메타와 함께 내 세상'에서는 웹엑스알(WebXR) 기술로 구현된 메타버스 무신사 매장 '무신사버스'에서 가상인간 '무아인'과 함께 자신에게 어울리는 옷을 찾고 '함께 보는 내 세상'에서는 증강현실(AR)·확장현실(XR) 기술 기업 퀀텀유니버스와 협업한 주재범, 설동주, 김희수 작가의 시선으로 3D 디지털 공간에 구현된 서울 풍경을 감사할 수 있다. 

밋 인스타그램은 방문자에게 다양한 인스타그램 커뮤니티와 창작자·기업을 만나고 메타버스 시대로 변화하고 연결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공간이다. 여기에는 다양한 창작자·브랜드와 제작한 숏폼 동영상 '릴스'를 보여 주는 '밋 크리에이터' 구역과 직접 릴스를 촬영하고 다양한 효과를 더해 완성시키는 스튜디오 등 콘텐츠를 직접 만들 수 있는 구역이 마련돼 있다. 인스타그램을 마케팅 채널로 활용하기 위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릴스 스쿨'도 운영된다.
 

인스타그램의 다양한 커뮤니티와 크리에이터 및 비즈니스를 만나고, 그 안에서 변화와 기회를 보여주는 ‘밋 인스타그램’ 공간 [사진=메타코리아]


메타는 밋 메타 팝업과 함께 문구점 포인트오브뷰, 금속가구 전문업체 레어로우, 패션 브랜드 아더에러 등 성수동에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의 오프라인 매장에도 VR·AR·XR 기술을 접목한 체험 공간을 운영한다. 이 작은 기업들이 그간 메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사진과 해시태그를 통해 소비자들과 연결되고 소통하며 성장해 왔다면, 후속 제공되는 기능인 AR과 릴스를 통해 소통의 폭과 깊이를 키움으로써 현 시점에 메타버스에 더 근접한 연결 방식을 활용해 더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 메타 측에서 의도한 메시지다.

김 대표는 "메타버스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라며 "오늘날과 가까운 미래부터 먼 미래까지 10년, 20년동안 변화하면서 (메타가 지향하는 비전으로) 다가가는 과정을 충분히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플랫폼) 기술을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크리에이터와 비즈니스, 이용자와 상호작용해 많은 영역에 걸쳐 건강하고 안전한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다양한 크리에이터와 브랜드가 제작한 릴스 영상을 보여주는 ‘밋 크리에이터' 존, ‘릴스’를 직접 촬영하고 다양한 효과를 더해 제작해보는 ‘릴스 스튜디오', 직접 컨텐츠를 만들 수 있는 촬영 존이 마련되어 있다. [사진=메타코리아]


서은아 메타 글로벌 비즈니스 마케팅 동북아시아 총괄 상무는 밋 메타 팝업 기자간담회에서 인스타그램과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비즈니스와 크리에이터는 소비자들보다 연결 방식의 가치와 진화에 더 먼저 민감하게 반응한다"며 "그들이 메타버스 세계에 뛰어들어야 더 많은 사람에게 연결의 진화 방식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서 상무는 또 "AR과 숏폼 영상 릴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인스타그램을 즐기는 방식과 연결되는 방식이 진화하고 있어 우리 고객들이 실제 메타버스에 진입하고 있는 셈이고 이미 메타버스가 가까이 있다고도 할 수 있다"며 "비즈니스와 크리에이터에 필요한 연결의 진화라는 역할을 인스타그램이 하고 있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서은아 메타 글로벌 비즈니스 마케팅 동북아시아 총괄 상무가 ‘모든 것이 내 세상, 밋 메타 팝업’ 기자간담회에서 인스타그램과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메타코리아]


메타는 27일부터 28일까지 '오늘과 내일이 만나는 곳'이라는 주제로 마케팅 담당자들에게 업계 인사이트와 사례, 솔루션을 공유하는 '메타 마케팅 서밋(MMS) 2022'를 진행한다. 메타가 기업과 마케팅 담당자를 위해 이끌고 있는 변화상을 제시하고 실무 팁과 메타버스를 활용한 마케팅 혁신 방안, 소규모 기업에 실용적인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