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돋보기] 초등생들의 등교 거부 이면엔 '막말 선생' 있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2-10-26 16:0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경남 초등생들, 교사 폭언에 집단 등교 거부

  • 진술서엔 상상 초월 인격 모독성 발언 빼곡

  • "제정신 아니었다"는 교사, 애들은 심리치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돼지보다 못한 XX들", "부모가 (너희를) 괴물로 만들었다", "쌍놈의 XX들"

경남 지역 한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적은 진술서 내용 중 일부다. 납득하기 어려운 수준의 막말을 한 당사자는 같은 학교 1학년 담임교사였다. 정신적 상처를 받은 아이들은 심리치료에 들어갔고, 항의 차원에서 등교를 거부하고 있다. 해당 교사는 뒤늦게 용서를 구했으나 학부모들은 교직을 떠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

26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의령군 소재 한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은 지난 21일부터 등교 거부 시위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 학교 1학년 담임 교사인 A씨가 입에 담기 힘들 정도의 폭언을 쏟아냈기 때문이다. A씨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을 들은 학생들은 총 12명. 피해 학생들이 작성한 진술서에는 A교사로부터 들은 막말이 삐뚤빼뚤한 글씨로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교사의 막말을 고발하는 초등학생의 진술서 [사진=연합뉴스]


'A 선생님이 한 말들'이라는 제목의 진술서를 보면 A교사는 12살에 불과한 아이들을 '새끼'라고 부르거나 "부모를 데리고 오면 교권침해"라며 납득하기 어려운 말을 했다. 또 "부모는 너희를 개 돼지 괴물로 알고 키웠다", "부모가 (너희를) 괴물로 만들었다", "부모는 너희를 싫어한다" 등의 말도 서슴지 않았다. 진술서에는 A교사가 아이들에게 "애인이 있으면 휴대폰과 화장품을 책상 위에 놔둬도 된다"고 말한 내용도 담겼다. 아이들은 교사가 이런 말을 한 이유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들에 따르면 A교사의 막말은 올여름 방학이 지난 뒤부터 시작됐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학부모들은 매우 놀라 즉각 학교 측에 항의했다. 또 자신의 반 학생들이 A교사에게 막말을 들었단 사실을 알고도 수수방관한 5학년 담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었다.
 

교사의 막말을 고발하는 초등학생의 진술서 [사진=연합뉴스]


학부모들이 A교사를 아동학대로 고발하겠다고 나서자 A교사는 그제서야 "제정신이 아니었다"며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는 취지로 선처를 바랐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A교사의 막말과 아동학대가 계속될 것이라며 교직을 떠나라고 촉구했다. A교사는 아이들에게 사과를 받아줄 수 있는지도 물었으나 그간 언어 폭력에 시달려 온 아이들의 반응은 싸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부모 대표는 연합뉴스에 "해당 교사는 사과하면서도 교단에 다시 복귀하겠다는 뜻을 비쳤지만, 학부모들은 모두 반대한다. A교사가 아이들과 같이 있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우리들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감정적 학대를 당한 아이들은 심리 치료를 받는 중이며 경찰과 군청은 아동학대 혐의로 A교사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아주경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