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감] 최태원 SK 회장 "글로벌 공급망 문제, 이젠 일본과 대립보다 협력할 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2-10-25 05:4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4일 저녁 국회 과방위 증인 출석…첨단전략산업 분야 공급망 해법 의견 밝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전 세계적인 공급망 재편 국면에서 협력 구도를 넓혀가는 방향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전 세계 첨단산업에 대한 공급망 문제와 관련해 “각 나라에서는 모든 제조업에 대한 안전성을 스스로 담보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SK그룹의 반도체 사업도 과거의 글로벌 경쟁력을 그대로 유지하긴 꽤 어려워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대책이라는 것은 대한민국이 혼자 만들거나 기업이 혼자서 만들 수 있는 얘기는 아니다”라며 “가능하다면 저희 협력 구도를 더욱 넓혀나가도록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방위 소속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최 회장에게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SK그룹 차원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관해 질의했다. 변 의원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서 만들어진 공급망이 붕괴되면서 첨단전략산업 분야에서 일본과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한·일 관계가 정치·외교적으로 경색 국면에 있어 민간 부문에서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최 회장은 “전략산업에 관련된 공급망 문제가 부각되고 있는데, 과거에는 한·일 간의 문제로는 부각됐지만 전 세계적인 공급망 문제는 아니었다”며 “이제는 전 세계적인 공급망 문제로 떠오르면서 일본과 대립보다는 협력의 관계로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