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야당에 'XX'라던 尹...사과 없으면 시정연설 용인 못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10-23 14: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尹 대통령 대국민 대국회 사과 촉구한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발언 논란에 대해 "신뢰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사과가 없다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무시·야당 탄압에 대한 윤 대통령의 대국민 대국회 사과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를 무시하고 야당 탄압이 끊이지 않는데 아무 일 없다는 듯 윤 대통령이 입법부인 국회를 찾아 시정연설에 나서는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며 "'이 XX'라는 대통령의 비속어가 논란이 됐을 때 대통령실은 미 의회가 아니라 야당에 대한 욕설이라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종북 주사파라는 발언을 해놓고는 주사파인지 본인이 잘 알 것이라고 국민을 기만했다"며 "하지만 윤 대통령은 사과는커녕 유감 표명조차 없다"며 "그래 놓고 국회에 와서 의회민주주의, 협치, 자유 등 입에 발린 얘기를 시정연설이라며 하겠다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이어 "진정성 담긴 윤 대통령의 사과가 전제돼야 협치의 물꼬가 트이고 정치복원의 시발점이 마련된다. 무기력한 국정동력 확보와 민심 회복이 무차별적 수사와 야당 탄압에서 나올 리 만무하다"며 "정치를 살리고 국회를 존중해야 가능하다. 윤 대통령은 더는 고집부리지 말고 야당 제안에 화답 바란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감사였던 이번 국정감사에 대해서 "민생국감이 완전히 실종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정무능, 민생실패를 덮기 위한 조직적 자료제출 거부와 증인회피만 난무했다"며 "전 정부 공공기관장에 대한 모욕주기와 전방위적 사퇴압박은 물론 서해공무원 사건과 SR, 코레일을 통한 감사원의 전방위적 사찰 등 정치보복만 뚜렷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또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혀 깨물고 죽지'라는 극언,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반역사적 친일 망언과 핵무장론,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의 극우 유튜버 버금가는 문재인 전 대통령 김일성주의자 주장, 윤 대통령의 '종북 주사파와 협치 불가'라는 색깔론까지 정부 여당의 막말과 끝없는 정쟁 속 민생국감은 완전히 실종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가 집권 5개월 만에 인사, 외교, 경제, 민생, 안보 등 전 분야에서 5년치 이상의 실정 종합세트를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은 국회의 본분을 망각한 채 묻지마식 감싸기로 일관했다"며 "여당 의원들은 입만 열면 사실을 왜곡하며 전 정부 털기와 야당 공격에만 혈안이 된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준 국감이었다"고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