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월 소비자물가 5.6%↑…2개월 연속 5%대

  • 10월 공공요금 인상 우려…0.3%p 상승 요인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대 중반을 기록하며 상승세가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둔화했다. 

그러나 농산물 가격과 외식 물가 등 일부 품목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불안한 양상을 이어가고 있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3(2020=100)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6% 상승했다.

물가 상승률은 지난 6월과 7월 각각 6.0%, 6.3% 올라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후 8월 상승률은 5.7%로 지난 1월 이후 7개월 만에 전월 대비 상승폭이 둔화했으며, 9월에도 작년 동월 대비 상승률이 두 달째 내려갔다.

9월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둔화한 데는 국제유가가 한풀 꺾인 영향이 작용했다.

석유류 상승률은 지난 6월 39.6%로 정점을 찍은 뒤 7월 35.1%, 8월 19.7%로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다.

다만 농산물 가격은 채소류(22.1%)를 중심으로 8.7% 상승했다.

특히 작황이 좋지 않았던 배추(95.0%)와 무(91.0%)가 큰 폭으로 올랐고, 파(34.6%)와 풋고추(47.3%) 등도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9.0%로 1992년 7월(9.0%) 이후 3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치킨(10.7%), 생선회(9.6%) 등의 가격이 오른 영향이 컸다.

외식을 제외한 개인서비스도 4.5% 오르면서 2008년 9~12월 4.9% 이후 가장 높은 상승폭을 나타냈다.

전기·가스·수도는 14.6% 상승하며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한 전월(15.7%)보다 오름 폭이 둔화했다.

다만 10월에는 전기와 도시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분이 반영되면서 재차 오름세를 키울 것으로 보인다. 공공요금 인상 여파로 지난 7∼8월 전기·가스·수도 상승률은 조사가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정부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 인상이 이달 물가 상승률을 1년 전에 비해 각각 0.1%포인트, 0.2%포인트씩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환율 역시 추가적인 물가 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

전월 대비로 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0.3% 오르며 9월까지 작년 누계비 물가 상승률은 5.0%를 기록했다. 이대로라면 연간 기준으로도 5%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어운선 통계청 심의관은 "석유류와 채소·과실 등 농산물 가격의 오름세가 둔화하면서 물가 상승폭이 축소됐지만, 환율 상승이 만만치 않아 국내 물가 상승 압력이 분명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이날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통해 소비자물가가 상당 기간 5~6%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환석 부총재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전개 양상, 글로벌 긴축 기조 강화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며 "높은 수준의 환율과 주요 산유국의 감산 규모 확대 등이 상방 리스크로 잠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