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韓 수출 감소세 내년 초까지… 반도체 수출도 가시밭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2-10-03 20: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3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화물을 실은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
한국의 최대 교역 파트너인 중국으로의 수출 감소세가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한국 수출에 대한 전망이 여전히 비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데이브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3일 취재진에 공유한 코멘트를 통해 "대중 수출 감소세가 넉 달 연속 지속됐는데 이런 추세는 내년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수출 성장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비관적"이라고 분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9월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133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5% 감소했다. 넉 달 연속 지속되던 대중 무역수지 적자는 지난달 흑자로 돌아섰지만 수출 감소세는 4개월째 계속됐다.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제조업은 투입비용이 늘어나고 공급자들의 수송기간이 길어진 데 따른 어려운 대내적 여건에 아직 시달리고 있다"며 "중국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불확실성도 지속 중이다. 이런 요인들이 한국의 대중수출 성장을 저해하는 리스크를 가중시킨다"고 지적햇다.

한국 경제의 대들보 역할을 하는 반도체 수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9월 반도체 수출액은 114억9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7% 감소,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차이아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 미중 간 글로벌 반도체 전쟁이 격화되며 외부로부터 닥친 역풍이 증가하는 상황을 직면할 것"이라며 "한국이 미국과의 '반도체 동맹'을 지렛대로 활용하지 않는다면 반도체 생산 부문에서 경쟁력을 잃게 되겠지만 동시에 미국과의 그런 협력은 중국에 정면 도전하는 것으로 비쳐 무역 보복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