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도입 3년, 누적 결제액 5조·수수료 절감 500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10-03 13: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제로페이(소상공인간편결제) 도입 3년여 만에 가맹점 150만개, 누적 결제금액 5조원, 이에 따른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절감효과는 500억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윤관석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간편결제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로페이 누적가맹점은 2019년 말 32만4002개에서 지난달 말 152만5724개로, 누적 결제액은 2019년 말 767억원에서 지난달 말 5조36억원으로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로페이 전체 가맹점 152만5000개 중 소상공인 가맹점이 143만2000개로 93.8%를, 소상공인 가맹점의 결제액은 전체 결제액 5조원 중 3조9000억원으로 78.7%를 차지했다.

가맹점 연 매출 규모에 따라 제로페이의 결제수수료가 0%이거나 신용카드 결제수수료 보다 약 1.0% 낮은 것을 고려하면, 500억원 수준의 결제수수료 부담이 완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결제액에 비례해 수수료 부담 경감이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별 누적 가맹점수를 보면, 서울이 지난달 말 기준 42만800개로 가장 많았다. 경기가 27만개, 경남이 18만개로 그 뒤를 이었고, 세종은 6651개로 가장 적었다.

지역별 누적 결제실적을 보면, 서울이 9700만건, 2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경남이 3400만건, 1조2000억원, 강원이 800만건, 290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세종이 5만9000건, 19억원으로 가장 적었다.

제로페이를 통한 온누리상품권, 지역사랑상품권 결제 실적을 보면, 1억건, 3조8000억원이 결제됐다. 모바일 상품권 시스템 구축에 따라 지류 대비 발행·관리 비용은 610억원 수준으로 절감된 것으로 분석된다.
 

윤관석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사진=윤관석 의원실]



세계 최초로 QR기반 공동가맹점(오픈플랫폼)을 구축, 사회적 비용 절감(약 850억원) 및 핀테크 스타트업의 결제시장 진출 허들을 제거했다는 평가도 있다.

반면 관련 예산은 지속해서 줄고 있다. 2019년도 60억, 2021년도 135억6000만원까지 증가했지만, 올해 102억원, 내년 정부 예산안 94억원으로 계속 감소 추세다.

윤관석 위원장은 “디지털 역량이 생존과 직결되는 시대에 소상공인 관련 디지털 인프라 확대 및 활용도를 높여 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 디지털 전환 지원에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