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폭락에...정부, 쌀 90만톤 격리·매입 결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2-10-03 13:23
도구모음
  • 농식품부, 3일 '수확기 쌀 수급안정대책' 발표

9월 2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쌀.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쌀값 안정을 위해 공공비축미 45만톤을 매입하고, 45만톤을 시장 격리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말 양곡수급안정위원회 협의를 거쳐 이런 내용의 '수확기 쌀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올해 벼 작황은 평년보다 좋고, 지난해와는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된다. 최근 쌀 소비량 감소 추세를 고려하면, 수급 과잉으로 가격이 폭락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우선 농식품부는 우선 45만톤의 쌀을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다. 2005년 공공비축제 도입 이후 시행된 수확기 시장격리 물량 중 최대치다. 농식품부는 이번 수매에 1조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와 별개로 정부는 공공비축미 45만톤을 매입한다. 지난해보다 10만톤 증가했으며, 2005년 공공비축제 도입 이후 수확기 시장격리 물량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정부는 총 90만톤의 쌀이 시장에서 제외되면, 폭락하는 쌀값이 적정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현재 80kg 기준 16만원대 초반까지 떨어진 쌀 가격이 13~18% 정도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김인중 농식품부 차관은 지난달 25일 4차 고위당정협의회 이후 열린 브리핑에서 "지금 방식과 가장 비슷하게 시장격리를 했던 2017년에는 수확기 격리 이전에 비해 가격이 13∼18% 올랐다"며 "올해 같은 경우에도 그 정도가 상승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태풍, 병충해 등 자연재해에 따른 농업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희망 농가에 한해 피해 벼 물량을 전량 매입하기로 했다. 또 수확기 쌀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11~12월 국산·수입산 쌀 혼합, 생산 연도 혼합 등 양곡표시제도 특별 단속을 추진하고, 정부양곡 유통·관리 실태도 중간 점검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