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포항 시민 격려·고사리 손 응원 편지에 다시 일어설 힘 냈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포항) 최주호 기자
입력 2022-09-27 17:22
도구모음
  • 포항 시민 격려 물품 지원 및 응원 줄이어....지역 아동들의 손 편지까지

포항제철소 응원 현수막. [사진=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냉천 범람 피해 복구 작업에 매진하고 있는 가운데 임직원들을 향한 시민들의 응원과 격려가 줄을 잇고 있다.
 
수마가 할퀴고 간 지난 6일부터 포항제철소에는 연일 응원의 메시지가 전달되고 있다. 포항제철소 앞 도로변은 시민들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 현수막들이 걸리기 시작했다.
 
포스코에서 퇴직한 선배 직원부터 지역아동센터, 읍·면·동 자생 단체, 시민 단체까지 지역사회 각계각층에서 포스코를 향한 응원과 격려의 마음을 현수막으로 표현했다. "포스코 힘내세요! 포항 시민과 영원히 함께할 포스코를 응원합니다!"," 포항의 자랑 포스코가 있어서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었습니다","조기 복구의 기적을 기원합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포항제철소 인근과 포항 시내를 수놓았다.
 

기쁨의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이 보내온 응원 편지. [사진=포항제철소]

지역 어린이들도 고사리손으로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자매결연, 혁신 허브 활동 등으로 포스코와 인연을 맺은 한울지역아동센터, 서림지역아동센터, 기쁨의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은 정성이 담긴 편지를 보내왔다.
 
김하담 어린이(죽천초 5학년)는 "POSCO는 포항에 없어선 안 되고, 우리나라에 없어선 안 되는 기업이니까, 꼭 이겨내세요! 화이팅!"이라며 응원했다. 김세아(양서초 3학년) 어린이는 계란 프라이 그림과 함께 "우리 센터에 오시면 맛있게 해드릴게요"라며 격려했다.
 
내년 정년을 앞둔 4선재공장의 서주연 과장은 "복구 작업의 고됨보다도 내 젊음을 모두 바친 일터가 일순간에 물과 진흙으로 뒤덮인 모습에 상실감이 컸는데 지역 곳곳에서 보내주는 응원과 격려에 큰 위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복구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직원들을 위한 포항 시민들의 지원 물품도 속속 도착했다. 포항 향토청년회(회장 김준석), 포항 소기업연합회(회장 최주화) 등 여러 단체에서 비타민 음료, 떡 등 간식을 전달했다.
 
포항 북구 신광면 원법사의 주지 해운스님은 절편 2000명분을 전달하고 “늘 감사히 여기며 든든하게 생각한 포스코가 큰 피해를 입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다. 정성 들인 떡을 먹고 힘을 내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지난 15일 죽도시장 수산상인회가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들을 위해 간식과 생수를 전달했다. 상인회 관계자들과 포스코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제철소]

포항제철소의 자매 마을에서도 애정 어린 마음을 보내왔다. 품질기술부와 자매결연을 한 죽도시장 수산상인회에서는 구운 계란과 떡 등을 현장에 전달해주었고, 구룡포읍 삼정1, 2리, 해도동 대해불빛시장 상인회, 영일대 북부시장 상인회 등에서도 성원했다.
 
이백희 포항제철소장은 "일일이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시민께서 포항제철소를 위해 소중한 마음을 모아주셨다"며, "어려운 시기임에도 선뜻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서주신 포항 시민 여러분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