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가 현상이 지속되면서 액화석유가스(LPG) 연료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7월 출시 1주일 만에 누적 계약건수 4800대를 돌파한 기아 '스포티지' LPG 모델 구매자들도 '경제성'을 구매 이유로 꼽았다. 

대한LPG협회가 지난달 8일부터 이달 7일까지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 중 스포티지 LPG 계약자 236명을 대상으로 LPG 모델 선택 이유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40%가 경제성을 선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어 차량 성능(21%), 정숙성(19%), 친환경성(16%) 등이 뒤를 이었다. 스포티지 LPG 구매자의 50%는 기존 휘발유차 소유자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최상위 시그니처 트림을 선택한 비중이 전체의 83%를 차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85%였다. 연령별로는 30대의 구매율이 39%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스포티지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휘발유, 경유, 하이브리드, LPG 모든 엔진 라인업을 갖춘 모델이다. 지난 8월 기준 엔진별 계약비중을 살펴보면 LPG 모델이 23%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 같은 인기는 지속되는 고유가와 LPG 모델의 가격 경쟁력 때문으로 분석된다. 스포티지 모델별 차량 가격과 5년간의 유류비를 더한 수치를 비교해보면 LPG모델(프레스티지 트림 기준)은 휘발유보다 124만원, 디젤보다 291만원, 하이브리드보다 373만원 저렴했다. 9월 둘째 주 기준 전국 평균 LPG 연료 가격은 1051.5원으로 휘발유(1740.4원)보다 60% 이상 저렴했다. 스포티지 LPG 차량 가격은 2538만원부터로 스포티지 라인업 중 가장 우수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LPG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판매량도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판매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LPG차 판매대수는 7615대로 1월 판매량(5212대)보다 46% 증가했다. 

스포티지 LPi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m의 힘을 낸다. 복합연비는 9.2㎞/ℓ다. 이전 4세대 스포티지보다 전장 175㎜, 전폭 10㎜, 전고 15㎜ 늘어나 중형에 버금가는 차체를 자랑한다. LPG탱크를 스페어타이어 공간에 탑재해 넓은 트렁크 적재공간도 장점이다. 
 

스포티지 LPG [사진=기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